경남도수산안전기술원, 남해 강진만 새꼬막 양식 활성화 연구 시작

- 남해 강진만 새꼬막 자연채묘 기술개발 및 양식장 적정 살포량 연구

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3/24 [16:49]

경남도수산안전기술원, 남해 강진만 새꼬막 양식 활성화 연구 시작

- 남해 강진만 새꼬막 자연채묘 기술개발 및 양식장 적정 살포량 연구

변정우 기자 | 입력 : 2020/03/24 [16:49]

 

 

 

[비티앤마이스뉴스] 경상남도수산안전기술원(원장 노영학)이 올해부터 2022년까지 ‘남해 강진만 새꼬막 자연채묘 및 생산성 향상 기술개발’ 연구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연구사업은 남해군 강진만 해역에 적합한 새꼬막 자연채묘 기술의 개발과 살포식 양식장에서 단위면적당 새꼬막 종패의 적정한 살포량에 대한 연구로 양식어장 생산성 향상을 통한 어업인 소득 향상을 위해 추진된다.

 

남해군 강진만 해역은 2000년대 후반부터 피조개를 대체하는 품종으로 새꼬막을 양식하기 시작하였으나, 자연채묘에 의한 종패생산이 어려워 전남 등 타 지역에서 매년 100억 원 이상의 새꼬막 종패를 구입하는 실정으로 자연채묘장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또한, 과도한 종패 살포로 인한 양식 새꼬막의 성장 부진과 대량 폐사 등의 문제점 해소를 위해 살포식 양식장의 새꼬막 종패 입식량에 대한 일정한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

 

이에, 남해군 강진만에 위치한 이어어촌계 어장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자연채묘 시설을 설치한 후 비교 시험을 통해 강진만 해역에 가장 적합한 새꼬막 자연채묘 방법을 개발할 계획이며, 살포식 양식장에서 일정 면적당 종패 입식량을 달리하여 양성, 관리 후 단위면적당 가장 적합한 살포 물량을 실험하게 된다.

 

이번 연구사업은 경상남도수산안전기술원 남해지원에서 추진하게 되며, 작년 10월에 해양수산부 연구교습어장 신규사업으로 선정되어 3년 동안 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노영학 원장은 “연구사업으로 안정적인 새꼬막 우량 종패의 자체 수급과 단위면적당 적정 살포량을 확인하여 새꼬막 양식 비용절감과 어장 생산성 향상을 통해 최근 침체되어 있는 남해군 새꼬막 양식산업의 회복에 조금이나마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