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철저한 준비 요구”

정 총리,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

조은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13:48]

“4월 9일부터 순차 온라인 개학…철저한 준비 요구”

정 총리,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

조은아 기자 | 입력 : 2020/03/31 [13:48]

[비티앤마이스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일정과 관련 “혼란을 줄이기 위해 준비 상황과 아이들의 수용도를 고려해 다음주 중반인 4월 9일부터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연간 수업 일수와 입시 일정을 고려할 때 아이들의 학습권을 포기하고 무작정 개학을 연기하기는 쉽지 않다. 대안으로 온라인 형태의 개학을 유력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


정 총리는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며 “최소한 모든 아이들에게 단말기와 인터넷 접속이 보장돼야 하고 적응기간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험과 입시 일정도 그에 맞춰 조정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주부터 지역사회와 교육계, 학부모님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다양한 방법으로 의견을 수렴했다”며 “아직 아이들을 등교시키는 것은 어렵다는 것이 많은 분들의 의견이고 방역전문가들의 평가 또한 다르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매일 적지 않은 수의 신규환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는 아이들의 안전을 보장하기가 어렵다”며 “학교를 매개로 가정과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감염 위험을 대폭 낮추기 위해 방역역량을 총동원해서 노력했지만 아이들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다”며 “이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우리 아이들의 학업과 입시 뿐 아니라 안전에 관련된 일이라 국민들의 관심이 큰 줄 안다”며 “이날 회의에서 교육부가 마련한 방안을 기초로 논의해 결론을 내리고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등교 개학과 연계해 추진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떻게 지속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검토를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PEOPL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