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관광·위생업계 코로나19 대응 협조 요청

- 양승조 지사, 1일 업계 간담회 개최…현황 청취·지침 이행 당부 -

변정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4/01 [15:13]

충남도, 관광·위생업계 코로나19 대응 협조 요청

- 양승조 지사, 1일 업계 간담회 개최…현황 청취·지침 이행 당부 -

변정우 기자 | 입력 : 2020/04/01 [15:13]

 

 

[비티앤마이스뉴스] 충남도는 1일 도청 접견실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관광·위생업계 관계자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협조를 요청했다.

 

양승조 지사와 도내 관광·휴양업, 영화업, 외식업계 관계자 등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간담회에서는 각 업계별 현황을 공유했다.

 

현재 수영장·유원시설 등 도내 관광·휴양업체의 경우 총 7개소 중 5개소가 휴업 중이며 영화관은 총 25개소 중 15개소가 영업을 중단했다.

 

또 지난달 12일 한국외식산업연구소 발표 결과, 외식업계는 매출이 65.8% 감소했다.

 

도는 이날 청취한 각 업계의 불편 및 건의사항을 검토한 뒤 반영 가능한 경우 추진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현장의 의견을 충분히 공유하고,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공동의 힘과 지혜를 모아가자”면서 “무엇보다 지금은 더 이상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없도록 조심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전개하는 과정에서 관광과 영화, 외식업계 모두가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과 경제적 고통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긴급 생활안정자금 등 도의 지원 방안과 정부 지원 계획이 상호 보완 효과를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위해 도내 종교·체육시설 및 피시(PC)방·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도-시·군 합동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지자체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