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불합격 통보’ 부담스러워!”

윤용현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09:23]

“기업 10곳 중 6곳, ‘불합격 통보’ 부담스러워!”

윤용현 기자 | 입력 : 2019/12/10 [09:23]

 

▲ “기업 10곳 중 6곳, ‘불합격 통보’ 부담스러워!”     ©



[비티앤마이스뉴스] 지난 3월 사람인 조사에 따르면 구직자 10명 중 9명이 ‘기업은 불합격자에게도 불합격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반면, 기업 인사담당자는 이에 대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98개사를 대상으로 ‘불합격 사실 통보’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 61.2%가 불합격자에게 이를 통보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부담을 느끼는 이유로는 ‘사유를 공개할 수 없어서’(44.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자의 반감을 일으킬 수 있어서’(43.9%), ‘처리할 다른 업무가 많아서’(23%), ‘통보 실수로 인한 문제가 생길까봐’(14.4%), ‘응시 인원이 너무 많아서’(12.8%)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같은 이유로 실제 불합격자에게 탈락 사실을 통보하는 기업은 절반 가량(54.6%)에 불과했다. 45.4%에 해당하는 지원자들은 불합격했음에도 사실을 몰라 의미 없는 기다림을 지속하는 것.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의 49.8%가 불합격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고, 중견기업(27%), 대기업(17.4%) 순이었다.

 

또, 이들 중 35%는 불합격 사실을 알려주지 않아 지원자에게 합격 여부에 대한 문의를 받은 경험이 있었다.

 

반면, 불합격 통보를 하는 기업(272개사)은 불합격을 지원자에게 알리는 이유로 ‘지원자에 대한 배려의 차원에서’(68.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기본적인 채용 매너여서’(58.5%), ‘미통보 시 개별 문의가 많이 와서’(11%), ‘기업 이미지를 좋게 하기 위해서’(8.1%), ‘잠재적인 고객이어서’(7.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이들이 불합격 통보를 하는 전형은 ‘면접전형’(48.2%, 복수응답), ‘최종결과’(32%), ‘서류전형’(12.9%), ‘인적성전형’(1.8%) 순이었고, ‘모든 전형에서 통보’한다는 기업은 23.5%였다.

 

통보 방식으로는 ‘문자 메시지’(73.2%,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으며, ‘이메일’(27.9%), ‘전화’(22.4%), ‘홈페이지 조회’(4.4%) 등이 있었다.

 

하지만, 불합격 통보를 하더라도 불합격 사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는 기업은 17.3%에 그쳤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지원자들이 전형결과를 하염없이 기다리느라 다른 지원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불합격 사실을 알리는 배려가 필요하다.”라며, “물론 여러 가지 이유로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지원자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가 장기적으로 기업의 이미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